PR

AI로 치매진단 PET촬영 2분내 끝낸다

인공지능(AI)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치매진단을 위한 PET 영상 촬영 시간을 기존 20분에서 2분내로 단축시켜 환자들의 불편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.

국가수리과학연구소는 딥러닝을 활용한 짧은 시간 촬영된 뇌 단층 촬영 이미지 복원기술을 의료 AI 플랫폼 전문기업 딥노이드에 기술이전을 실시했다고 27일 밝혔다.

기술을 이전받은 딥노이드 측은 AI 기반 PET 영상 복원 알고리즘을 솔루션화한 뒤에 자사가 개발한 웹 기반의 마켓플레이스인 딥 스토어에 연동하는 방식으로 해당 기술을 상용화시킬 예정이다.

박형석 수리연 의료영상연구팀장은 “이번 연구는 수학을 통해 의료현장의 필요한 기술을 해결한 사례로서, 기술을 이전받은 기업이 상용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”이라고 말했다.


> 전체 기사 보기


[ 헤럴드경제 | 구본혁 기자 ]